분양시장 스테디셀러 ‘행정타운’ 인근 신규 분양 활발

부동산 입력 2020-09-18 13:20:4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내포신도시 EG the 1 2차’ 조감도. [사진=라인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행정타운이 일대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경기도 남양주시 남양주 다산동 한화 꿈에그린아파트 전용 84타입은 지난해 741,50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올해 721,000만원 급등한 62,500만원에 손바뀜됐다. 단지 인근에 의정부지방법원 남양주지원을 비롯, 남양주시청 제2청사·구리남양주교육청·남양주경찰서 등 12개의 행정기관으로 구성되는 법조행정타운 조성이 예정돼 있어,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행정기관이 몰려있는 세종시도 집값 상승이 관찰된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전국 아파트 월간 매매가격지수 분석 결과, 지난달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32.5,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증가폭도 전국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7121.4에서 1달만에 9.2가 오르는 등 최근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행정수도 이전 이슈 역시 세종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전문가는 공공기관 이전 및 행정타운 조성이 예정돼 있는 지역에 들어서는 분양 단지의 경우, 행정타운을 중심으로 구축되는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가깝게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수요자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다직주근접 여건이 대폭 향상되는데다 집값 상승 여력도 큰 만큼, 분양시장에서도 스테디셀러로 통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행정타운 인근에서 분양한 단지 대다수가 실수요자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5월 안양시에서 분양한 안양호계 신원아침도시57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1,844건의 청약이 접수돼 평균 32.35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안양시가 올해 초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됐음에도 나온 청약 호성적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 단지는 차량 10분대 거리에 안양시청·동안구청·동안경찰서 등이 밀집 조성돼 있는 행정타운이 위치한다.

 

이달 천안시에서 1순위 청약을 진행한 행정타운 센트럴 두산위브역시 399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25,410명의 인파가 몰렸다. 검찰청·법원·세무서 등 관공서가 밀집한 청수행정타운이 지근거리에 위치한 단지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행정타운 인근 분양단지가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라인건설은 충남 예산군 내포신도시에서 내포신도시 EG the 1(이지더원) 2를 분양 중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내포신도시는 도청 이전에 따른 인프라 구축을 목적으로 지정, 개발되고 있는 신도시로, 90여 개의 행정기관이 밀집 조성돼 있다. 단지에서 도보 10분 거리 내외에 충남도청을 비롯, 정부충남지방합동청사·충남교육청·충남경찰청 등으로 구성되는 행정타운이 위치한다. 아울러,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추가 기관 이전 등도 검토 중이다. ‘내포신도시 EG the 1(이지더원) 2는 전용 67~84817가구 규모다.

 

한신공영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에서 비산 한신더휴아파트의 사이버 견본주택을 이달 11일 개관하고, 분양 중이다. 전용 48~71230가구 규모로, 이중 조합원 분을 제외한 110가구가 일반 분양 물량이다. 도보 거리 내에 시청·구청·경찰서·법원 등으로 이뤄진 행정타운이 자리하고 있으며, 단지 인근 약 56,000부지에 공공용지와 복합개발용지로 구성된 안양 행정업무복합타운 조성사업이 추진 중이다. 공공용지에는 복합체육센터·노인종합복지관·만안구청사 등이 들어서며, 복합개발용지는 첨단지식산업 클러스터로 조성된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경북 성주군 성주읍 일원에서 성주 스위트엠 엘크루를 분양 중이다. 전용 77~84286가구다. 단지 주위로 성주군청을 비롯 성주군보건소·경북성주경찰서·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성주군법원·경북교육지원청 등 각급 행정기관이 자리하고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