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개발 공모…“용적률 혜택에 참여 결정”

부동산 입력 2020-09-18 23:28:21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현1구역, 민간→공공 정비사업 선회

20여곳 관심…아현·한남 등 알짜구역 포함

정부, 개발이익 노린 ‘지분 쪼개기’ 차단

12월 첫 시범사업지 예정…신규지역은 내년 3월

[앵커]

다음 주 월요일(21일)부터 공공재개발 공모가 시작됩니다. 45일가량 진행되는 공모에 현재 20곳가량의 조합이 관심을 보이는 분위긴데요. 민간 재개발을 추진하던 아현1구역은 공공재개발을 적극 검토 중인 모습입니다. 현장을 지혜진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1구역 일대. 

한창 재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던 이곳 추진위원회는 공공재개발로 방향을 선회했습니다. 


[싱크] 이영신 / 아현1구역 소유주

“공공재개발에서는 120%까지 허용을 해주겠다… 용적률을 허용을 해주겠다는 게 메리트가 있었고요. 재개발을 하다 보면 조합들이라든가 조합원들이 자금적인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이런 것들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니까, 시공사나 업체한테 휘둘리지 않고…”


아현1구역처럼 공공재개발에 관심을 보이는 사업지는 현재까지 약 20여 곳으로 파악됩니다. 여기에는 용산구 한남1구역, 동작구 흑석2구역 등 ‘알짜’ 입지로 꼽히는 지역들도 있습니다. 


특히 주변 아파트 시세가 높은 이들 지역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는 것보다 인근 시세를 반영하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규제를 받는 편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공공재개발 사업에 선정되면 분양가상한제 제외 대상이 됩니다.


해제지역이나 신규지역도 공공재개발에 포함하는 만큼 정부는 ‘지분 쪼개기’를 막는 조치도 함께 내놨습니다. 공모일인 오는 21일을 권리산정일로 삼는다는 겁니다. 

쉽게 말해 21일부터 재개발 이익을 노리고 지분을 쪼개 취득해도 분양권을 받지 못합니다.


정부는 오는 12월 기존 정비구역을 중심으로 첫 시범사업지를 선정한다는 방침입니다. 해제구역을 포함한 신규지역은 내년 3월쯤 사업지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영상취재 강민우 / 영상편집 김가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