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10·LG씽큐’ 재고떨이로 20만원대

산업·IT 입력 2020-09-22 20:56:34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통신사들이 재고떨이에 나섰습니다.

통신3사는 지난해 10월 출시작인 LG전자 플래그십폰 LG V50S 씽큐 출고가를 119만9,000원에서 99만9,900원으로 낮췄습니다. 여기에 최대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 15%까지 더하면 실 구매가는 20만~30만 원대까지 떨어지는 겁니다.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도 출고가가 조정됐습니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S10 5G 512GB 출시 당시 128만1,500원이었던 출고가를 83만2,700원까지 인하했습니다. 이 모델도 최고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과 추가 지원금을 적용하면 20만원대에 살 수 있습니다. 이처럼 출고가가 떨어진 것은 재고 소진 때문입니다. 하반기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어 구형 모델의 가격을 유지하면 재고가 쌓이기 때문입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