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 친환경설비, 환경부 주관 그린뉴딜 사업 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0-09-28 09:29:1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SG는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청정대기 녹색신사업 환경설비 상용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전담하는 1급 발암물질을 포함한 특정 대기 유해물질 및 악취제거를 위한 아스콘 친환경설비의 상용화 지원사업으로, 정부지원금과 민간부담금 각각 50% 구성으로 진행된다.


SG의 아스콘 친환경설비 EGR+(배기가스순환방식)는 올해 2월 국내 최초로 아스콘 친환경설비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환경부 고시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 기준에 부합하는 국내 유일의 아스콘 친환경설비다.


SG 관계자는 “SG는 이번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아스콘 친환경 설비를 충북 충주시 소재 아스콘 공장에 설치할 예정”이라며 “현재 수도권 5곳과 충청권 3곳 등 총 8곳 아스콘 회사와 친환경설비 계약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그린뉴딜 사업이 아스콘 친환경설비의 전국적 보급을 가속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스지이는 지난 8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과 아스콘 생산 플랜트에서 발생되는 유해성 및 악취저감분야의 시험 및 공동 연구개발과 연계한 신규기업 발굴 및 사업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