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모빌리티사업 분사…美 우버 1,725억 투자

증권 입력 2020-10-16 09:09:0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SK텔레콤이 모빌리티사업부문을 분사해 우버와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SK텔레콤은  T맵 플랫폼, T맵 택시사업 등을 추진해온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을 설립한다고 16일 공시했다. 임시 주주총회는 11월 26일이다. 분할 기일은 12월 29일이다.

SK텔레콤은 우버와 내년 상반기 합작회사를 설립한다는 방침이다. 우버는 합작회사에 1억달러(약 1,150억원) 이상을, 티맵모빌리티에는 약 5,000만달러(5,75억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투자금액은 총 1억 5,000만달러(약 1,725억원)이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