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수은플러스 채용비리 송구"

금융 입력 2020-10-19 16:32:08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이 19일 자회사 수은플러스에서 있었던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 행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은플러스에서 부정채용 시도와 실제 부정채용까지 모두 2건의 채용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부정채용 시도는 대표이사의 입사 인물추천 지시에 A부장이 전 직장동료 B씨를 추천했고, 서류제출 기한이 지난 후 진행된 B씨의 입사지원 정황을 숨기기 위해 A부장은 B씨를 포함한 38명에 대한 평가를 다른 직원에게 동일 평가표에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이후 A부장은 면접위원으로 참석해 B씨에게 면접 최고점을 부여했고, B씨는 채용돼 경영관리 업무를 수행했다. 


이같은 사실로 대표이사는 지난 13일 주주총회에서 해임결정이 됐고, 수출입은행 본사에서 임시대표이사를 파견했다.


수출입은행 검사부는 A부장은 면직, B씨는 감봉 의견을 냈다. 


부정채용 절차로 채용된 자의 계속 근무와 관련한 처분은 향후 징계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양 의원의 "악질적 채용 비리"라는 지적에 방 행장은 “일련의 일을 지켜보면서 이대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위기의식을 가졌다”며 “내부 의견을 취합해 부패방지 경영시스템 국제인증을 획득했다"고 해명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