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면역항암제 GX-I7, 로슈와 임상 연구 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0-12-02 10:31:0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제넥신(대표이사 성영철, 095700)이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GX-I7(성분명: efineptakin alfa)과 글로벌 제약사 로슈(Roche)의 대표적인 표적항암제 베바시주맙 (bevacizumab, 제품명:아바스틴, Avastin®)의 병용요법 임상 협력 및 임상시험을 위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재발성 교모세포종(rGBM) 환자를 대상으로 GX-I7과 베바시주맙을 병용 투여하고, 이에 대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연구를 목표로 하며, 로슈는 이번 임상에 사용되는 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제넥신은 최근 2020년 대한면역학회 국제학술대회(KAI International Meeting 2020)에서 GX-I7과 베바시주맙 병용 투여 응급 임상(응급상황 또는 치료목적 사용승인)의 발표를 통해 유의미한 결과를 확인한 바 있어, 이번 양사의 협업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교모세포종은 가장 흔하며 치명적인 형태의 악성 뇌종양의 한 종류로, 전체 뇌종양의 약 12%를 차지하고 있다. 치료를 하지 않은 자연 경과 생존기간은 4~6개월 미만이며,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병합하는 치료에도 평균 생존기간이 12개월 미만으로, 그중에서도 재발성 교모세포종은 가장 예후가 나쁜 뇌종양으로 알려져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그 동안 제넥신은 MSD와 공동 임상 계약을 통해 GX-I7과 면역관문억제제 펨브롤리주맙(키트루다)을 병용 투여하는 공동 임상연구 및 GX-188E와 병용 투여하는 공동 임상연구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은 제넥신이 MSD에 이어 로슈까지 대형 글로벌 제약사와 함께 진행하는 세번째 공동 임상 연구를 위한 협업이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는 “GX-I7의 병용 투여는 면역관문억제제 뿐만 아니라 표적항암제, 화학항암제, 세포치료제 및 항암 백신까지 다양한 항암제들로 확대되고 있다.” 며 “이번 임상을 통해 GX-I7과 표준치료법인 베바시주맙의 병용 치료가 교모세포종에서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교모세포종 치료제 시장이 2014년 기준으로 6억5,900만 달러 규모에서 2024년까지 33억 달러 규모로 매년 17.4%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하며 5배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