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업계, 프리미엄 간식으로 ‘집콕’ 아이들 겨냥

산업·IT 입력 2021-01-25 18:54:5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각 사 제공]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저조한 출산율에도 불구하고 자녀에게 좋은 것만 챙겨주려는 VIB (Very Important Baby)트렌드가 지속됨에 따라, 식음료업계가 프리미엄 유아 전용 간식을 내세워 ‘집콕’하는 아이들 입맛을 겨냥한다. 오가닉 재료를 사용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유아 전용 간식 등이 대표적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집콕 생활로 아이들을 위한 먹거리 수요는 증가하는 모양새다. 식품산업통계정보(aT FIS)에 따르면 국내 영유아 간편식은 2015 680억원 규모에 불과했지만, 2020 1,700억원으로 연평균 20%의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다. 이에 식음료업계는 국내외 유기농 원료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철저한 제조 공정으로 안전성을 강화해 성분을 꼼꼼하게 확인하는 부모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식음료 건강기업 일화는 100% 국내산 유기농 보리와 현미로 만든 유아 전용 차음료 엄마까투리 유기농 아이 보리차’를 내놨제조 및 유통 과정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위해요소 중점관리 기준(HACCP)을 통과했으며 130도 이상 초고온 살균법을 거쳐 먹거리 안전성을 강화했다. 음료 입구를 '푸시 풀 캡' 형태로 제작해 용기가 넘어져도 내용물이 쏟아지지 않는다.


남양유업은 '한 번 더 생각한 우리 아이 안심 먹거리'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지닌 '아이꼬야' 브랜드를 론칭하고 유아 전용 간식제품들을 출시했다. 최근 선보인 ‘아이꼬야 안심 배도라지’는 겨울철 아이들의 기관지 관리에 좋은 배와 도라지를 넣은 음료다. 국산 배와 국산 도라지를 오직 물로만 추출했으며, 전통적인 중탕 방식으로 정성껏 우리고 고온단시간 살균공법으로 만들어 진하고 깊은 맛이 특징이다.


매일유업은 아이들을 위해 최상급 원재료를 사용한 상하목장 유기농 주스 2을 선보였다. 사과딸기케일과 사과오렌지케일 2가지 맛으로, 자연 그대로의 재배 방식으로 키운 유기농 야채와 저지방 우유를 사용했다유럽 남부 알프스 지정 농장에서 공급한 사고와 강원도산 케일과 딸기, 지중해산 오렌지를 사용했으며 상하목장 유기농 저지방 우유를 더했다.
 

빙그레는 어린이용 가공유 제품 '바나나맛 우유 Kids'에 이어 '코코아맛 우유 Kids'로 어린이 음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어린이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칼슘, 철분, 아연, 비타민D 등을 함유했으며 유기농 코코아분말과 유기농 설탕, 천연향료를 사용했다. 국내산 원유를 87% 함유해 한국낙농육우협회의 'K-MILK' 인증을 받았다. 동종 타사 어린이용 초코우유 제품 대비 원유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에 속한다.


롯데칠성음료의 어린이 유기농 주스 브랜드가닉(O’rganic)’은 출시 이후부터 2년간 누적 판매량 2600만 개를 돌파한 인기 제품이다. 3년 이상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토양에서 자란 과일과 야채를 사용해 친환경 인증 중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유기가공식품 인증을 받았으며 락토바실러스 유산균 발효액을 더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