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채금리 상승 우려에 나스닥 2.46%↓

증권 입력 2021-02-23 08:14:21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가 이어지며 대형 기술주 약세가 이어졌다. 비트코인 역시 한 때 5만달러가 붕괴되기도 했다.

 

22(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37포인트(0.087%) 상승한 31,521.69에 마감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30.21포인트(0.77%) 내린 3,876.50에 마감했고, 기술주 급락에 나스닥은 341.42포인트(2.46%) 하락한 13,533,05에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22) 역시 시장은 국채 금리 상승세에 주목했다.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장 중 한 때 연 1.390%까지 치솟았다. 국채 금리 상승은 성장주의 매력을 떨어뜨린다는 분석에 최근 대형 기술주들은 매물 압박을 받아왔는데, 이날 역시 애플(-2.98%), 아마존(-2.13%), 마이크로소프트(-2.68%), 테슬라(-8.55%) 등 빅테크 기업들의 주가가 큰 폭의 조정을 받았다.

 

특히 테슬라는 지난주 4% 하락에 이어 8%대 급락을 보였는데, 이는 국채 금리 상승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과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한 컨퍼런스에 참석해 비트코인은 투기성이 높은 자산으로 규정하며 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를 강조했다. 이에 비트코인 가격은 장중 한 때 5만달러가 붕괴되며 라이언 블록체인(-9.21%) 등 관련주 급락을 야기했다.

 

반면 JP모건(0.94%), BOA(1.77%) 등의 금융주와 디즈니(4.42%), 카니발(5.61%), 델타항공(4.53%) 등 항공·여행주 등은 국채 금리 인상에 강세를 이어갔다.

 

한편 국제유가는 한파로 인한 원유 정상화에 시일이 걸릴 것이란 분석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25달러(3.8%) 급등한 61.4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