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티, 장비 공급 계약 해지 소송 승소…136억원 배상 판결

증권 입력 2021-03-23 08:44:4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열제어 장비 전문기업 예스티(122640, 대표이사 장동복)가 중국 장가항 캉더신 옵트로닉스(이하 KDX)를 상대로 제기한 계약 해지 소송에서 승소하여 설비 대금의 90%를 배상받으라는 판결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예스티는 2018년 중국 KDX 사와 $13,650,000(한화 약 151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OVEN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KDX 사는 선급금 지급 및 제작된 장비의 입고 등을 이행하지 않은 채 납기일을 일방적으로 지연한 바 있다.


예스티는 KDX 사에 2019년 9월 공문을 통해 계약 이행을 촉구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이로 인한 OVEN 장비 인도 불가에 따른 전량 손실이 반영됨으로써 예스티는 2019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상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예스티는 KDX 사에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중국 중재위원회에 설비 대금에 달하는 151억원 규모의 손해배상금 지급을 골자로 중재를 신청했다. 이에 중재위원회는 ‘KDX는 신청 금액 중 10%의 설치 및 CS 비용을 제외한 약 136억원을 예스티에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본 판결에 의해 배상금이 회수 될 경우 예스티가 지급받는 손해배상금은 전액 재무제표 상 영업이익으로 반영된다. 


예스티 관계자는 “국내 및 현지 로컬법무법인을 통한 회수절차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번 소송은 KDX의 일방적인 계약 불이행으로 인한 것이며, 책임 소재가 분명한 만큼 승소를 자신할 수 있었다”며 “본 판결로 인한 과거 손실 회복에 대한 희망과 반도체 시장 호황 및 자회사의 성장에 힘입어 기술력과 실적 측면 모두에서 당사가 올해 큰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hyk@sedaily.com

/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