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첫 주총…‘MK 시대' 마침표

산업·IT 입력 2021-03-24 21:41:0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현대자동차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오늘 일제히 주주총회를 열었습니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마지막까지 유지해 온 사내이사직을 내려놨는데요. 경영일선에서 완전히 손을 떼며, 정의선 회장 체제가 본격화됐다는 평가입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몽구 명예회장이 오늘 열린 현대모비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직을 내려놨습니다.

 

정 명예회장은 그룹 내 계열사 중 유일하게 현대모비스 사내이사를 유지해왔지만 임기가 1년 남은 시점에서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난 겁니다.

  

이로써 지난해 2월 현대차 사내이사를 시작으로 현대차 이사회 의장과 그룹 회장직에 이어 그룹 내 맡았던 모든 직함을 내려놨습니다.

 

오는 5월 공정위가 현대차그룹의 총수로 정의선 회장을 지정하면 그룹 총수는 21년 만에 바뀌게 됩니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등 현대차그룹 주력 계열사는 이날 일제히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정의선 회장 체제를 위한 초석을 마련했습니다.

 

현대차는 정의선 회장 취임 후 첫 주총을 열고 재무제표 승인과 정관 일부 변경 등 6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습니다.
 

하언태 현대차 사장은 고수익 차종 판매 확대와 고정비 절감을 통한 수익성 확보, 근본적 품질 경쟁력 제고 등을 약속했습니다.

 

또한 부진했던 중국시장에서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고 전기차와 수소차 중심의 미래 사업 경쟁력 확보에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하언태 /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수소 분야의 핵심 기술 확보 및 연료전지시스템 사업영역 확장을 통해 미래 수소 생태계의 이니셔티브를 마련하고, 커뮤니티 모빌리티 서비스 등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고 확대하겠습니다.”

 

새로운 체제를 구축한 정의선 회장은 ‘퍼스트무버’로 도약하기 위해 친환경차와 UAM, 로보틱스 등에 주력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