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아파트 전세가율 80% 육박…충북·경남·강원·충남 등 갭투자 증가

부동산 입력 2021-04-29 09:51:1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지방의 아파트 매매가격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80%를 육박하는 곳들이 속출하면서 차라리 집을 사자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29KB부동산리브온에 따르면 3월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하 전세가 비율)68.5%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강원도는 80.2%를 기록하면서 전국 시도별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강원도에 이어 충남이 79.3%로 두번째로 높았고, 충북과 경북은 78.6%, 전남은 74.9%, 경남은 7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인천이 72.6%로 높게 차지했다.

 

전세가 비율이 높아지면서 집을 사자는 분위기가 강해지고, 갭투자자들도 늘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갭투자 매매거래 증가지역으로 충북 청주시 흥덕구, 경남 김해시, 강원 춘천시, 경북 구미시, 강원 원주시, 충남 아산시 등이 10위권으로 들어가 있다.

 

전세가 비율이 높아진 이유는 전세가격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이다. 3월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168.6인 가운데 3월 충남의 전세수급지수는 187.7, 충북 185.5, 전북 186.9, 강원도 180.0을 기록했다. 전세수급지수는 100을 초과할수록 '공급부족' 비중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양지영 R&C연구소 소장은 전세가 비율이 높은 지역은 전세가격 부담 등으로 전세입자와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는 내 집 마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면서 전세가격이 매매가격과 차이가 크지 않아 갈아타기에 대한 부담도 상대적으로 적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