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바이오니아, 중기부 주관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

증권 입력 2021-04-30 14:24:02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국내 유일 습식공정 기반의 첨단 복합소재 전문기업인 엔바이오니아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하여 세계 수출시장을 선도하고 지역경제를 주도할 대표기업으로 육성하고자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선정하며, 해외마케팅 지원, 기술개발사업 참여시 우대, 보증 및 금융 지원 등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엔바이오니아는 혁신형 기업으로 작년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수출액을 100만달러 이상 달성하여 지원자격을 충족했다. 엔바이오니아를 포함하여 총 200개사가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되었다.

 

2001년 설립된 엔바이오니아는 습식공정 기반의 나노섬유 및 특수섬유를 활용한 독보적인 복합소재 제조기술을 인정받아 기술특례로 2019년 10월 코스닥에 상장했다. 현재 주력제품인 양전하부가 여과막을 이용한 정수필터는 세계적으로 엔바이오니아를 포함해 3개기업만이 생산가능하다. 또한 2020년 상반기부터 코로나 진단키트용 핵심소재인 흡습패드와 샘플패드를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개발해 주요 국내외 의료기기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엔바이오니아는 양전하부가 필터에 이어 차세대 신성장동력으로 탄소섬유 복합소재를 선택했다. 엔바이오니아의 습식공정을 활용한다면 박막 탄소섬유 복합소재 구현이 가능하며, 연료전지핵심부품뿐만 아니라 자동차 경량화소재, 전자파 차폐재 및 각종 전기전자 주요 소재 등으로 적용가능하다.

 

한정철 엔바이오니아 대표는 “현재의 주력제품인 환경소재 제조기술을 기반으로 미래에 요구되는 다양한 첨단복합소재의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소재국산화와 이의 수출확대로 국가경제에 이바지함은 물론 ‘10년 앞을 내다보는 100년 소재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