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7’ 윤석헌 금감원장 임기 종료…차기는 누구

금융 입력 2021-04-30 20:58:32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임기 종료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임 인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아직 후임 원장에 대한 하마평이 없어 원장 대행 체제로 갈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윤석헌 원장의 임기 만료일은 다음 달 7일.


한때 윤 원장 연임설이 돌았지만 금감원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노조와 대립 등을 거치면서 잠잠해졌습니다.


하지만 후임 원장 낙점 소식이 금융권에서도 나오지 않아 후임 원장이 정해질 때까지 김근익 수석 부원장 대행 체제로 가는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금감원장 인사가 경제라인 정비 문제와 맞물려 후임 인선이 늦어진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16 개각' 대상에서 빠지면서 경제라인 정비가 어떻게 그려지느냐에 따라 금감원장 인사도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후임 원장 후보 가운데 관료 출신으로는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김용범 전 기획재정부 제1차관, 김종호 청와대 전 민정수석, 김근익 금감원 부원장 등이 거론됩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관료가 금감원장에 기용된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민간 출신이 금감원장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민간 출신으로는 김은경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 정재욱 전 KDB생명 사장, 최운열 전 의원 등이 금감원장 후보로 꼽힙니다.


일각에서는 김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가 1년가량 계속되거나 대행을 맡다가 원장에 선임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실상 임기가 1년밖에 되지 않는 금감원장 자리를 노리는 정치권이나 학계 인사가 없다는 점도 김 수석부원장 선임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