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플라스틱 줄이는 '고고챌린지' 참여

산업·IT 입력 2021-05-03 14:52:40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고고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이 회장이 생활 속 플라스틱사용 줄이기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공식 SNS 채널에 정의선 회장은 ‘고고챌린지’ 참여를 통해 인류를 위한 플라스틱 줄이기 여정에 동참한다고 3일 밝혔다.

고고챌린지는 일회 용품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생활속에서 하지 않을 일 한 가지와 할 수 있는 일 한 가지를 약속하는 SNS 릴레이 캠페인이다.
 

정의선 회장은 이날 폐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를 착용하고 업사이클링 인형을 손에 든 모습의 사진을 게재했다. 티셔츠는 ‘리스타일’ 캠페인에서, 인형은 스튜디오 아이에서 각각 선보인 업사이클링 제품들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지속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대와 수소캠페인도 그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의 제안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참여자로 디자이너 김하늘 씨와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김정태 대표를 지목했다.


디자이너 김하늘 씨는 버려진 마스크를 모아 의자로 업사이클링하는 디자이너이며, 김정태 대표는 ESG 분야 소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엠와이소셜컴퍼니(MYSC)를 이끌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환경을 비롯 이웃과 미래 세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에 대해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폐기물과 폐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한 패션 제품을 선보이는 ‘리스타일(Re:Style)’ 캠페인을 매년 펼치고 있으며, 아이오닉의 라이프 스타일 경험공간인 스튜디오 아이(STUDIO I)를 통해 폐플라스틱 등 다양한 폐 소재로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과 디자인 작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최근 공개한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에도 친환경, 재활용 소재가 활용됐다.


특히 글로벌 수소위원회 회장으로서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수소위원회 CEO 총회 등에서 사회의 일원으로서 깨끗한 환경에 대한 책임과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즉각적인 실천을 역설해 왔다. 지난해 현대차그룹 취임 메시지에 이어 올해 새해 메시지에서도 임직원들에게 일상의 업무에서 우리와 함께 하는 다양한 이웃과 사회,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정 회장은 “플라스틱의 업사이클링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하고 있다”며 “저와 현대차그룹은 탈 플라스틱 사회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