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국서 최다 판매 경신

산업·IT 입력 2021-05-03 19:39:5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월별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반도체 수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사전 부품 확보로 차량 생산 차질을 최소화한 건데요. 이같은 결과에 올해 미국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모습입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반도체 수급 위기에도, 미국 시장에서 새로운 판매 기록을 세웠습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지난달 미국에서 7만177대를 판매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는 3월에 세웠던 월별 최다 판매량보다 약 3,000대 이상 많습니다.

 

모델별로 살펴보면, 준중형 세단 포르테(K3)가 1만2,504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중형세단 K5도 9,000대 이상 판매됐습니다.

  

SUV에서도 텔루라이드(8,195대)와 스포티지(8,094대), 셀토스(6,471대) 등 3개 차종이 4월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현대자동차도 제네시스 브랜드 포함 지난달 7만8,409대를 판매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7.3% 증가한 기록으로, 역대 최다였던 3월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법인 영업 판매는 줄었지만 소매 판매량이 146% 증가하면서 전체 판매량 확대를 견인한 겁니다.

 

이는 최근 불거진 반도체 수급 위기 속 반도체 부품 확보로 생산 차질을 최소화한 덕분입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기아의 미국 시장 브랜드 재론칭과 전기차 미국 현지생산 등으로 미국 내 입지 굳히기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