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1분기 영업이익 936억원…"사상 최대"

산업·IT 입력 2021-05-07 22:30:2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CJ ENM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7,919억원 영업이익 93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35.7% 증가한 수치로, 역대 분기 최대규모다콘텐츠 경쟁력에 기반한 TV 광고 매출과 티빙 등 디지털 기반 매출 고성장이 성과를 견인했다.

 

미디어 부문은 매출 3,862억원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283.6% 고성장한 538억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1분기에는 역대 tvN 시청률 6위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빈센조>, 예능 <윤스테이등 화제성 높은 콘텐츠에 힘입어 TV 광고 매출이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또한 <여고추리반등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런칭 및 JTBC·네이버와의 전략적 협업에 힙입어 티빙 유료가입자가 전년 4분기 대비 29.3% 증가하면서 디지털 매출 고성장에 기여했다. 2분기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마인>, 예능 <대탈출 시즌4> 등을 통해 신규 콘텐츠 화제성을 극대화하고티빙 오리지널 콘텐츠인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등을 통해 디지털 매출 기반의 성과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308억원영업이익 337억원취급고 9,832억원을 기록했다패션·뷰티·가전 등의 수요가 줄며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디지털 및 T커머스 취급고는 각각 전년 대비 9.3% 20.2%의 고성장을 이어갔다전체 취급고에서의 디지털 비중은 53.2%로 전 분기에 이어 절반을 넘겼고, <시크릿>·<앳센셜등 자체브랜드 취급고 비중은 10.2%를 기록했다. 2분기에는 오는 5 10일 예정된 TV·T커머스·온라인 통합 브랜드인 CJ온스타일’ 론칭과 함께 라이브커머스를 강화하고패션·리빙·뷰티 3대 플래그십 스토어 중심으로 상품 및 플랫폼 경쟁력을 높여 고객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또한 건강식품 · 리빙 중심의 자체브랜드 라인업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사업 경쟁력을 키워갈 계획이다.

 

음악 부문은 전년 대비 30.9% 증가한 522억원의 매출을영업이익은 62억원을 기록했다온라인 K-컬쳐 페스티벌 <KCON:TACT 3> 성료 및 글로벌 아티스트 <J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온라인 콘서트 확대로 콘서트 매출이 전년 대비 158.9% 증가했고해외 유통을 포함한 음반·음원 매출도 수익성 증가에 기여했다. 2분기에도 <엔하이픈>, <T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앨범 발매 및 온라인 콘서트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영화 부문은 매출 227억원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했다코로나19로 신규 작품 개봉이 지연되면서 극장 매출이 감소했으나주문형(On-Demand) 영화 수요 증가로 기존 라이브러리 중심 부가판권 매출이 직전 분기 대비 40.5% 증가하며 성과에 기여했다극장∙OTT 동시 개봉 등 유통 플랫폼 유연화 전략에 따라 영화 <서복>에 이어 하반기에도 영화 <해피뉴이어>를 티빙과 극장에 동시 공개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1분기에는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라이브커머스 중심의 통합브랜드 'CJ온스타일론칭 발표 등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갔다 “디지털 시프트 기반의 혁신 속도를 가속화하고 콘텐츠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