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퇴임한 금감원, 펀드 사태 제재심 수위 꺾이나

금융 입력 2021-05-12 19:48:18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금융감독원이 수석부원장 대행체제로 전환되면서 금융사에 대한 강경 기조가 한풀 꺾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윤석헌 원장 재임 동안 높은 감독 수위를 보여왔던 금감원이 다음달까지 열리는 제재심의위원회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학자 출신이었던 윤석헌 원장은 취임 당시부터 금융감독 수위를 두고 금융위와 부딪쳐왔습니다. 


윤 원장은 취임한 뒤 키코 재조사를 추진했고 종합검사도 부활시키면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갈등을 빚었고, 은성수 위원장과도 금감원 독립을 두고 의견이 엇갈린 바 있습니다.


지난 7일 윤 원장이 퇴임하고 김근익 수석부행장이 대행하면서 금융감독에 대한 강경 기조가 조금이나마 완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무엇보다 금융위와의 갈등이 눈에 띄게 줄어들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수석부원장 자리는 금융위와 원활한 업무 연계를 위해 금융위·기획재정부 출신 인사가 임명돼왔기 때문입니다.


김 수석부원장 역시 과거 금융위와 금감원이 통합돼 있던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위의 요직을 거친 인물입니다.


실제로 김 수석부원장은 금융위와의 충실한 업무 연계에 중점을 두고 금감원을 운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정부의 후임 금감원장에 대한 인선이 늦어지면서, 김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가 장기화되며 종합검사 등 강경 기조도 옅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만 금융사간 형평성을 고려해 사모펀드 사태 제재심의 수위를 낮추긴 어렵지만, 금융위 의결 과정에서 감경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다음달까지 사모펀드 사태에 대한 제재심을 모두 마무리 하기로 했습니다. 


제재심 대상은 하나은행·부산은행·경남은행으로 현재 현장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