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일자리 창출로 위기 극복해야"

산업·IT 입력 2021-05-17 16:17:59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최근 대·중소기업간 노동시장 격차를 좁히기 위해 중소기업 취업자에 대한 다양한 지원과 각종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7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중소기업 일자리 정책 토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 노동인력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이후 양극화 해소와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중소기업 중심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서승원 상근부회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거치면서 대기업 취업자 수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중소기업은 아직도 힘겨운 상황으로 K자 양극화 현상이 심화한다”면서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일자리 83.1%를 책임지는 중소기업 일자리 분야에서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용위기 속에서 실업 구제와 같은 사회안전망 강화도 중요하지만,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고용을 창출할 수 있도록 각종 규제와 노동 리스크를 줄여나가는 일자리 정책 패러다임 전환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제를 맡은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중소기업은 대기업 대비 △평균임금 59.4% △복지비용 39.7% △교육훈련비 15.9% △노동생산성 30.5% △평균 연구원 수 3.8% 수준에 불과하다고 발표했다. 


노 단장은 “최근 10년간 대·중소기업 간 노동시장 격차가 심화했다”며 “격차 완화를 위해서는 노사정 협업을 통해 중소기업을 매력적인 직장으로 만들기 위해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고졸 취업자 소득 확대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일취월장 공제 프로그램’(가칭) 도입 △중소기업 신기술·신산업 분야 인력양성 프로그램 확대 △중소기업 우수 R&D 인력 확보 촉진 △한국형 PPP 제도 도입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주보원 노동인력위원장은 “코로나 위기를 거치며 비대면·디지털 전환이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고, 이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갈수록 다양화하는 추세 속에서 여전히 과거 산업화 공장시대에 머물러 있는 노동 규제들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또다른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고용노동정책은 이러한 패러다임 전환 속에서 중소기업 성장과 발전을 바탕으로 노사가 함께 상생하는 방향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과 주보원·이호석 중기중앙회 노동인력위원회 공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