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프리미엄 쇼핑 특화 ‘the Pink’ 공개

금융 입력 2021-05-26 10:58:5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현대카드가 새로운 컬러의 프리미엄 카드인 현대카드 ‘the Pink’를 26일 공개했다.

‘the Pink’는 ‘the Black’, ‘the Purple’, ‘the Red’ 등으로 우리나라 VVIP와 프리미엄 카드 시장을 개척한 현대카드가 2018년 ‘the Green’ 이후 3년만에 선보이는 프리미엄 카드다. 그 동안 핑크 컬러는 귀엽고 로맨틱한 느낌이 강해 프리미엄 컬러로 잘 활용되지 않았지만, 현대카드는 강렬하고 펑키한(punky) 감성의 핑크 컬러 디자인에 강력한 혜택을 담아 젊고 역동적인 프리미엄 카드로 재탄생 시켰다.

‘the Pink’의 가장 큰 특징은 프리미엄 쇼핑을 즐기는 고객들을 위한 강력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우선, 국내 모든 백화점을 필두로 주요 프리미엄아울렛과 SSG.COM, 롯데ON, 현대Hmall 등 백화점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결제 시 결제금액의 5%를 M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여기에 전국 160여 곳의 프리미엄 레스토랑으로 구성된 현대카드 ‘클럽 고메’ 가맹점에서도 5% M포인트 적립 혜택이 제공된다.

월 사용금액에 따라 주어지는 기본 적립 혜택도 탄탄하다. 사용처에 상관 없이 당월 50만 원 이상 사용하면 결제금액의 1%, 100만 원 이상은 1.5%, 200만 원 이상 사용할 때는 2% 적립 혜택이 제공된다.

‘the Pink’ 전용 M포인트는 연간 50만 M포인트까지 ‘the Pink’ 바우처와 교환할 수 있으며(1M포인트=1원 적용), ‘the Pink’ 바우처는 신세계백화점 상품권으로 교환하거나 롯데면세점(온/오프라인), 지정된 특급 호텔, 해외직구(캐치패션) 등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다.

‘the Pink’를 최초로 발급받을 때 제공되는 웰컴 바우처와 연간 카드사용 실적에 따라 주어지는 리워드 혜택도 매력적이다.

현대카드는 ‘the Pink’를 최초로 발급 받는 고객들에게 신세계백화점 상품권으로 교환하거나 5개 국내 특급호텔과 롯데면세점(온/오프라인)에서 쓸 수 있는 웰컴 바우처 10만 원권을 증정한다. 또한 ‘the Pink’를 연간 1000만 원(일시불+할부) 이상 사용한 고객은 다음 해 7만 M포인트 적립과 연회비 7만 원 감면 혜택 중 한 가지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한편, ‘the Pink’ 회원은 핑크 컬러를 감각적으로 재해석한 4가지 디자인의 플레이트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특수 금속 플레이트(디자인 1종)도 추가로 발급 받아 활용 가능(발급수수료 부과)하다.

‘the Pink’는 온라인을 통해서만 발급 가능하며, 연회비는 국내전용과 국내외겸용(VISA Signature/MasterCard World)이 모두 15만 원(가족카드 5만 원)이다.

상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앱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