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지 늘어난 재개발…‘공공기획’ 관심↑

부동산 입력 2021-06-02 09:10:19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남1, 민간재개발 사전검토요청 접수

오 시장, 민간재개발 활성화…공공기획 제안

공공기획, 정비구역 지정 5→2년…속도 강점

재개발 지역, 공공 VS 민간 두고 ‘저울질’

사업성 저조한 곳들 여전히 “공공 원해”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재개발 활성화를 예고한 이후 재개발을 희망하는 구역의 셈법이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유력한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떠올랐으나 현재는 탈락한 한남1구역도 민간재개발을 검토하는 모습인데요. 지혜진기자입니다.

 

[기자]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에서 고배를 마시고, 서울시 등에 재심의 요청을 한 상태인 용산구 한남1구역. 

이들은 지난달 민간재개발의 절차인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사전검토요청’을 용산구청에 접수했습니다.

 

이들이 민간재개발을 검토하게 된 까닭은 지난달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개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재개발 활성화 방안 중에는 ‘공공기획’ 이라는 새로운 개발 방식이 제안됐습니다.

 

오 시장은 정비구역 지정 과정에서 공공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게 되면 기존에 5년정도 걸리는 절차를 2년까지 단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공재개발의 다양한 이점 중 ‘속도’에 가장 큰 매력을 느꼈던 한남1구역인 만큼 오 시장의 공공기획에 관심이 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싱크] 민동범 / 한남1구역 재개발추진협의체 공동대표

“(공공재개발) 재심의가 들어간다고 해가지고 결과가 우리가 원하는 구역선정이 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인센티브라든지 그런 것들을 어떤 게 우리 구역 소유주분들께 좋을 건지를 비교를 해가지고 나중에 선택을 할 것 같습니다.”

 

이처럼 입지나 사업성은 괜찮으나 공공 개발에 선정되지 못한 곳들 중심으로 이 같은 ‘투트랙 전략’을 취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역세권 입지인 성북구 장위11구역도 민간과 공공 중에 구역이 좀더 유리한 방향으로 가닥을 잡는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사업성이 좋지 않아 추가 용적률 등 공공이 주는 인센티브가 필요한 지역들은 공공재개발이나 도심 복합사업이 우선이라는 태도입니다.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