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턱 높은 가점제…추첨제로 분양받는 도시형생활주택 ‘눈길’

부동산 입력 2021-06-04 09:12:2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에 공급되는 '여의도 리미티오148'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서울의 치솟는 아파트값과 고강도 주택 규제로 도시형생활주택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2월 청약을 마친 원에디션 강남234가구 모집에 1,540건이 접수돼 경쟁률 6.581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분양한 장위지웰에스테이트143가구 모집에 579건이 접수돼 4.04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도시형생활주택의 꾸준한 관심을 아파트 공급 부족에 따른 치열한 청약 경쟁으로 분석했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공급량은 12,475가구로 전년(15,123가구) 대비 2,648가구 감소했다.

 

이렇다 보니 경쟁률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같은 기간 서울 평균 청약경쟁률은 88.261, 전년 경쟁률 31.671보다 2.5배 이상 증가했으며, 청약통장도 34991건에서 638,729건으로 2배 가까이 늘며 치열한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반면, 도시형 생활주택은 청약통장이 없더라도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 가능하다. 게다가 재당첨 제한이 없으며, 가점제가 아닌 추첨제로 진행된다. 취득세는 면적과 금액별 1.1~3.5% 수준으로, 오피스텔 4.6%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여기에 전용률도 70~80%, 오피스텔(50~60%)보다 높아 실사용 면적이 더 넓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매년 상승하는 아파트값과 까다로워지는 청약 조건으로 상당수의 수요자가 틈새시장인 도시형생활주택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라며 이렇다 보니 최근에는 메이저 건설사들도 도시형생활주택 분양을 속속 내놓고 있어 주목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반도건설이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2139번지에 고품격 주거시설인 '여의도 리미티오148'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4~지상 20, 전용 23~49, 8개 타입, 도시형생활주택 132, 오피스텔 16실 등 총 148실로 조성된다. 근린생활시설 5실도 함께 공급된다. 1·5호선 환승역인 신길역과 신안산선 개통이 예정된 1호선 영등포역이 인접해 있다. 옥상에 '스카이 피트니스'를 비롯해 편안한 휴식을 영위할 수 있는 '스카이라운지'와 지인들을 초대해 파티를 즐길 수 있는 공유주방을 도입한다. 전문 업체와 연계한 컨시어지 및 고급 주거서비스도 도입할 예정이다.

 

시티건설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655-12번지 일원에 도시형생활주택 '시티프라디움 더 강남 2' 전용면적 35~49, 48가구를 공급한다. 지하철 9호선 언주역과 9호선·분당선 선정릉역이 도보권에 위치하며 또 봉은사로 및 언주로와도 인접해 있다. 1km 반경 내에는 강남 차병원, LG아트센터, 라움아트센터 등 의료·문화시설을 비롯해 이마트, 논현종합시장, 주민센터 등이 자리한다.

 

HDC아이앤콘스가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 27-8번지 일대에 신공덕 아이파크를 공급한다. 도시형생활주택은 지상4~지상32층 전용 49140세대 중 136세대가 일반분양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단지는 도보 1분 거리에 5호선, 6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선 등 4개의 노선이 지나는 공덕역에 위치한다.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공덕 이마트, 공덕시장 등 유통시설이 자리하며, 효창공원, 경의선 숲길 등 풍부한 녹지공간도 가깝다.

 

강남구 역삼동에서는 '강남 피엔폴루스 크리아체'6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도시형생활주택 전용 39~4929가구와 오피스텔 24세대,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강남 주요 지역으로 이동이 용이하며 발렛주차, 케이터링 등 호텔식 서비스와 세탁, 펫케어, 방문세차 등 주거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