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행안부, 암호화폐 전담 조직 인력 증원 협의 중

금융 입력 2021-06-09 21:28:39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금융위원회와 행정안전부가 암호화폐 전담 조직 출범을 두고 '물밑 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쟁점은 인력 증원인데, 암호화폐를 관리 감독해야하는 금융위는 최대한 많은 인원을 요구하고 있지만, 행안부는 예산이 수반된다는 점에서 증원에 보수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앵커]

현재 금융위와 행안부는 공식적인 직제개정 절차에 앞서 실무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쟁점이 될 만한 사안을 사전 조율해 본 절차에서 잡음을 없애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주요 쟁점은 어느 정도의 인원을 확충할지인데, 금융위는 최대한 많은 인력을 증원하길 바라고 있습니다.


암호화폐 시장이 과열된 상태에서 주무 부처를 맡은 만큼, 충분한 인원이 있어야 효과적인 관리·감독을 할 수 있다는 겁니다.


금융위가 요구하는 인력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수십 명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반면 행안부는 요구한 인원이 적정한지, 직제가 정부 방향과 부합하는지, 다른 부처와 중복되는 부분은 없는지 등을 중점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력 증원은 예산이 수반되는 만큼 기재부와 협의도 거쳐야 하지만, 제한 인원은 정해지지 않은 상탭니다.


통상적으로 직제개정 절차는 약 2개월이 소요되는데, 실무협의 기간까지 고려하면 암호화폐 조직은 거래소 신고 마감인 9월 말에 출범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위는 물밑 협의가 끝나는 대로 직제개정요구서를 제출해 본격적인 조직 신설 절차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