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인권경영 체계’ 구축 본격화

산업·IT 입력 2021-06-10 12:57:5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엔 아동노동 근절 동참

[사진=CJ제일제당]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CJ제일제당이 유엔(UN)의 아동노동 근절 노력에 동참하며 인권경영 체계’ 구축을 본격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CJ제일제당 이사회 내 지속가능경영 위원회의 첫 심의 안건 중 하나로임직원은 물론 자회사와 협력사의 인권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파악•개선함으로써 지속가능경영의 토대를 다져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CJ제일제당은 유엔이 정한 ‘2021 아동노동 철폐의 해’를 맞아 유엔 전문기구인 국제노동기구(ILO)의 ‘아동노동 근절 행동서약’에 동참했다글로벌 식품•바이오 기업으로서 모든 이해관계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ESG 경영을 추구하겠다는 취지다.

 

아동노동은 고위험장시간저연령 아동근무로 정의되는데전 세계 아동노동 착취 인구는 15,000만명으로 추산된다. 유엔은 2025년 아동노동 철폐, 2030년 강제노동인신매매현대노예제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이를 적극 지지하며해외 사업장과 공급망에서 발생 가능한 아동노동 문제를 선제적으로 파악관리방안 수립과 수행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구체적으로 △CJ제일제당 인권선언문 내 아동노동 근절 규정 구체화 △이해관계자 대상 공감대 확대 △단계별 이행계획 점검 및 개선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통한 경과 공개 등을 진행한다.

 

CJ제일제당은 2017년 ‘인권선언서’를 제정유엔 세계인권선언 이행원칙각국 노동법 등 국제 인권 기준 및 노동법규 준수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올해 인권경영 체계 구축을 본격화하면서 △인권경영선언의 기본원칙 수립 △인권경영 교육 및 홍보 △인권영향평가 실시 △인권침해 구제 프로세스 개선 등을 중점 과제로 다룬다. 

 

특히 인권영향평가와 관련임직원과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인권 리스크 평가지표와 표준 매뉴얼을 마련한다올해 국내 사업장과 협력사를 중심으로 진행하고내년부터 해외 사업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아동노동 근절을 포함한 인권 존중 노력이 기업 활동의 기본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국내외 사업장과 모든 밸류체인에서 발생 가능한 인권 리스크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