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티움바이오, 하반기 다수 임상 진척 모멘텀 기대"

증권 입력 2021-06-10 13:38:48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키움증권은 10일 티움바이오에 대해 "올해 하반기 다수의 임상 진척 동력(모멘텀)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TU2218'(TGF-Beta·VEGFR-2 저해 항암제)의 유럽 임상 1상 진입 예정"이라며, "3분기 1상 신청 및 4분기 진입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허 연구원은 "TU2218은 'TGF 베타'를 저해하는 동시에 'VEGFR' 또한 저해하는 기전의 경구형 표적 항암제"라며, "VEGFR 저해 유사 기전 치료제로는 렌비마가 있고, 렌비마는 키트루다 병용요법으로 신세포암 비소세포폐암 자궁내막암 간세포성암 등 적응증 확대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염증과 섬유화를 억제하는 기전의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는 전임상 중"이라며, "NASH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은 전임상 단계에서도 기술이전 사례가 종종 있어, 전임상 중에도 기술이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혈우병 치료제 'TU7710'는 2시간30분의 짧은 반감기를 가진 2세대 제품 대비 3배 이상의 증가된 반감기가 장점"이라며, "하반기 글로벌 1상 진입이 예상된다. 자궁내막증 치료제 'TU2670'은 유럽 40개 기관에서 80명 환자 대상으로 2상 중으로, 내년 말이나 2023년초 2a상 중간 결과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키에이지에 기술이전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TU2218'은 이탈리아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1상 진입이 지연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현재는 자궁내막증 파이프라인이 2상으로 가장 앞서 있어, 신약가치 평가 파이프라인이 많은 편은 아니다"며, "그러나 향후 2~3년 내에 항암제 NASH 혈우병 신약의 임상 진입으로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다수의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된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