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신약 'iCP-Parkin' 알츠하이머병 치료효능 증명

증권 입력 2021-06-10 14:49:47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iCP-Parkin의 알츠하이머병 치매동물에서 베타-아밀로이드 제거능력: 베타-아밀로이드가 제거된 것을 생화학적 분석법으로 가시화 (왼쪽, 빨강 화살표) 및 베타-아밀로이드 축적이 감소됨을 통계적 유의성으로 증명 (오른쪽, 97% 감소) [사진=셀리버리]]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셀리버리가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인 TSDT 플랫폼을 활용한 파킨슨병 (Parkinson’s Disease: PD) 치료제로 개발중인 iCP-Parkin의 알츠하이머병 (Alzheimer’s Disease: AD) 치료효능기전 증명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셀리버리는 지난 2월 '파킨슨병 치료신약 iCP-Parkin 단백질 대량생산' 보도자료를 통해 알츠하이머병 동물모델에서 iCP-Parkin 투여 시 인지기능이 96% 개선되었다고 언급했다. 셀리버리의 퇴행성뇌질환 치료제 개발실장은 “이러한 치료효능을 바탕으로 iCP-Parkin이 알츠하이머병에서 뇌를 손상시키는 베타-아밀로이드 (β-Amyloid)를 얼마나 제거하는지 분석한 결과, 치매를 유발하는 이 무서운 퇴행성뇌질환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베타-아밀로이드 응집체를 97 % 까지 제거하여 기억력 및 판단력을 나타내는 인지기능을 알츠하이머병 발병 이전 수준으로 회복 (96%) 시킬 수 있다는 치료효능 기전을 증명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6월 7일 미국식품의약국 (FDA) 에서는 바이오젠 (Biogen, 미국)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아두카누맙 (Aducanumab)을 베타-아밀로이드에 특이적으로 결합하여 제거하는 기전을 가진 단일항체로써 첫 조건부 판매 승인했다. 임상시험에서는 일부 초기 알츠하이머병 환자에게 고용량을 투여하면 사고능력과 인지기능이 23% 개선되었고, 베타-아밀로이드 응집체가 약 60% 감소되었다고 밝혔으나, FDA 에서 “임상 4상에서 결과를 얻지 못하면 승인을 취소할 수 있다” 라고 밝힌 만큼, 아두카누맙의 효력을 뛰어넘는 차세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이 여전히 절실한 상황이다.


기존에 알려진 퇴행성뇌질환 치료 후보물질들은 낮은 혈뇌장벽 (blood-brain barrier: BBB) 투과율때문에, 뇌신경세포 내부에 직접 전송되지 못하여 근본적인 치료제로써 한계가 있었다. iCP-Parkin은 아두카누맙과 동일한 베타-아밀로이드 응집체 제거 (97%) 기전과 뇌신경세포 보호효능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분자 크기가 큰 재조합단백질 치료제임에도 불구하고 TSDT 플랫폼기술을 활용하여 혈뇌장벽 및 뇌신경세포 투과성이 일반 단일항체 치료제보다 높다.


셀리버리 개발실장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단일항체 (monoclonal antibody) 및 이중항체 (bispecific antibody) 치료제들은 혈뇌장벽을 각각 약 0.1% ~ 0.2% 그리고 최고 0.5% 정도의 투과성을 가진다고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퇴행성뇌질환 치료제로 개발중인 항체치료제들은 많은 양을 투약하여도 여전히 치료효능이 낮다는게 일반적 평가이다”라며, “그러나 당사 iCP-Parkin은 알츠하이머병 동물모델에서 1차 혈뇌장벽 투과율 분석결과, 약 3%의 뛰어난 혈뇌장벽 투과율을 보였고, 이는 일반 항체치료제들과 비교시 최대 약 30배 이상의 전송능력 차이를 보이는 결과이다. 이를 좀 더 확실히 하기 위해 현재 영국에서 각각 150개의 알츠하이머병 치매동물의 뇌와 혈액샘플을 대상으로 계속해서 정밀 분석 중이며, 여러 데이터를 종합할 때 ~10% 안팎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덧붙였다.


셀리버리측 관계자는 “바이오젠 (Biogen, 미국), 화이자 (Pfizer, 미국), 노바티스 (Novartis, 스위스), 애비브 (AbbVie, 미국), 사노피 (Sanofi, 프랑스), 일라이 릴리 (Eli Lilly, 미국) 등 이미 Top30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자신들의 뇌질환 파이프라인의 치료효율 증가를 위해 TSDT 플랫폼기반 혈뇌장벽 투과기술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 요청이 와있다"며, "6월 14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되는 바이오 인터내셔널 2021 (BIO International Convention 2021) 에서 오랫동안 글로벌 제약사들이 요구했던 이 혈뇌장벽 투과능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TSDT 플랫폼기술과 iCP-Parkin의 라이센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의지를 나타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