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절세가능 '투융자 집합투자기구 전용계좌' 업계최초 출시

증권 입력 2021-06-10 15:45:58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증권 '투융자 집합투자기구 전용계좌'를 업계 최초 오픈.[사진=삼성증권]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삼성증권은 사회기반시설사업(SOC)에 투자해 발생하는 수익에 대해 15.4%의 분리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투융자 집합투자기구 전용계좌'를 업계 최초로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투융자집합투자기구 전용계좌'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라면 챙겨야 할 계좌다. 이자 및 배당 등으로 얻은 금융소득이 연 2,000만원을 초과할 경우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로, 이자·배당소득과 근로소득, 사업소득 등을 합산한 총 소득에 최고 49.5% 세율을 적용받기 때문이다.


정부는 SOC 투자 활성화를 위해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투융자집합투자기구 전용계좌'에서 발생한 배당소득에 대해 분리과세(15.4%)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계좌는 개인투자자만 개설 가능하며, 전 금융기관을 통틀어 1인 1계좌로 최대 1억원까지 가입 가능하고, 계좌가입기간이 1년이상 되어야 분리과세혜택을 받을수 있다.


따라서 금융소득 분리과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올해 12월까지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현재 이 계좌에서 투자가능한 공모투융자기구는 사회기반시설사업(SOC)에 자산을 투자해 배분하는 목적으로 설정된 '맥쿼리인프라'가 대표적이다.


맥쿼리한국인프라 투융자회사는 국내 민간 인프라펀드회사로 세계 최대 인프라 자산운용사인 맥쿼리자산운용그룹이 운용하는 사회간접투자자본펀드이다. 2002년 설립후 2006년 증시에 상장되었으며 지난 10년간 기업 신용등급 AA0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우면산 터널, 서울춘천고속도로, 인천대교 등 14개의 인프라자산에 투자하며 시총 4.5조원 규모로 운용되고 있다.


투자한 자산의 운용만기까지 후순위/선순위 채권의 이자수익과 보통주 배당을 함께 받을 수 있는 구조로,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추구하고 있으며 배당수익률도 2019년 6.0%, 2020년 6.8% 등 상장 이래 지난 10년간 6% 대를 유지하고 있다.


시장의 저금리 대비 매력적인 배당수익률로 지난해 연말 이후 주가도 18.3% 상승했다.(6월 9일 종가기준)


예를 들어, 종합과세 대상인 투자자가 이 계좌를 통해 1억원을 투자해 배당금 6백만원을 수령한다면, 과표세율에 따라 납부할 세금을 연간 6만 6천원에서 최대 204만 6,000원까지 줄일 수 있다.


이승준 삼성증권 세무전문위원은 "공모투융자 집합투자기구 전용 계좌는 6%대의 매력적인 배당수익률을 제공하는 자산에 투자하면서 동시에 분리과세 혜택까지 가능한 것이 강점"이라며, "실질 수익률을 높이려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라면 적극 활용해 볼 만 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국세청이 발표한 '2020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9년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는 15만 9,000명으로 전년 대비 3만명(23.6%)이 늘어났다.


또한 2020년 상장사 배당금만 34.8조로 전년대비 54.2%나 증가했고, 최근 5년간 배당금이 증가하는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실질투자소득을 높이기 위한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