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센디오, 액션대작 영화 라인업 잇단 공개

증권 입력 2021-06-14 08:31:4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종합 콘텐츠 기업 아센디오가 몰입감 넘치는 액션 작품 라인업을 잇단 공개하며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아센디오는 오는 6월 말,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영화 늑대사냥과 추격 액션 영화 죽어도 되는 아이를 전격 크랭크인 한다고 14일 밝혔다. 

 

늑대사냥은 아센디오가 메인 투자에 나선 100억대 규모의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영화로 변신’, ‘반드시잡는다’, ‘기술자들’, ‘공모자들등을 디렉팅한 김홍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서인국, 장동윤, 최귀화, 성동일 등 대체불가한 배우들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늑대사냥은 필리핀과 한국 간 범죄자 집단 호송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추격 액션 영화 죽어도 되는 아이는 아센디오가 투자 및 제작을 맡은 약 80억 규모의 작품으로 검객’, ’최면의 최재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액션 전문 배우 장혁과 브루스 칸, 그룹 공원소녀 멤버 앤(이서영)이 주연으로 캐스팅 되었으며, 신승환, 이승준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 한다. ‘죽어도 되는 아이는 방진호 작가의 인기 원작 소설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은퇴한 킬러가 갑작스럽게 사춘기 여고생을 돌보게 되고, 여고생을 보호하기 위해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겪는 스토리를 다룬다.

 

한편, 아센디오는 지난 3월 키위미디어그룹에서 사명을 변경하고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영화 투자, 제작 배급, 드라마, 매니지먼트, 공연 등에 이르기까지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여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새출발에 나섰다. 지난달부터 주식거래가 재개된 아센디오는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분기 평균 대비 약 2배 증가한 77억원, 영업이익은 4.5억으로 3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하며 재무구조 안정성을 확보하고 있다.

 

아센디오는 국내에 대형 OTT 플랫폼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사람들의 콘텐츠 소비 채널과 소비 패턴이 다양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참신한 콘텐츠들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아센디오 역시 업계 트렌드에 기민하게 반응하고 다채로운 장르의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