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證 “금호석유, 과도한 우려 반영…저평가 국면 돌입”

증권 입력 2021-06-15 08:52:33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대신증권은 15일 금호석유에 대해 “향후 업황에 대한 과도한 우려가 주가에 반영돼 절대 저평가 국면에 돌입했다”며 투자 의견은 매수로 유지, 목표주가는 40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단기 화학 시황 조정에 따라 화학 업종 투자심리가 악화돼 목표주가를 기존에 비해 11% 하향했다”며 “우려와 달리 실제 시황과 실적은 견조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NB-Latex의 경우 코로나 19 수혜를 받은 이후 수요 둔화 우려가 존재하지만 수요 여건은 여전히 견조하고 공급은 타이트한 상황”이라며 “범용 고무(SBR/BR)도 최대 전방인 타이어 수요의 급증에 따라 장기 불황을 탈출했고 수익성이 개선되는 국면이고 페놀 유도체 경우 글로벌 경기 여건에 민감한 제품들이기에 향후 추가적 수익성 또한 충분히 기대가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한편 한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9.2% 증가한 7,29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12% 상회할 전망”이라며 “고무·수지·페놀 3대 주력 사업의 증익 흐름이 지속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합성수지의 경우 주력인 ABS의 시황은 다소 둔화될 수 있으나 고무·페놀의 경우 견조한 실적 흐름이 계속돼 2021년 전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61% 오른 2조68억원을 전망한다”고 기대했다./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