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NFT, KBL과 퍼블리시티권 계약 체결…“국내 NFT 시장 선도기업 증명”

증권 입력 2021-06-15 13:56:1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블루베리NFT가 한국농구연맹과 퍼블리시티권 계약을 체결하면서 KBL 10개팀의 모든 프로농구 스타 플레이어들을 NFT로 만날 수 있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블루베리NFTKBL 산하 구단 및 소속 선수의 NFT 관련 상품에 대한 모든 사업진행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향후 KBL과는 팬 서비스를 위한 지속적인 마케팅 협업과 농구 보급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 등에도 함께 참여하게 되었다.

 

블루베리NFTNFT 플랫폼 TOPPLAY는 하반기 오픈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 서비스에 필요한 프라퍼티는 지난 4월부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한국은퇴선수협회,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퍼블리시티권 계약을 통해 확보했다. 블루베리NFT는 이번 KBL과의 계약을 성사시키며 미국 NBA TOPSHOT을 서비스 하는 대퍼랩스사와 경쟁 구도를 만들어 갈 것으로 보인다.

 

미국 대퍼랩스(Dapper Labs)사는 블록체인 스타트업 IT기업으로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의 실제 경기 장면이 담긴 디지털카드를 판매하는 'NBA TOP SHOT'을 출시하면서 서비스 8개월만에 누적매출 5억달러를 돌파한 바 있으며, NBA 레전드 마이클 조던이 투자한 기업이다.

 

전 세계적으로 NFT 거래량(미국 달러 기준) 역시 20196,286만 달러에서 202025,085만 달러로 약 300% 증가했고, 이와 함께 NFT의 이전(판매), 보유 등에 쓰이는 디지털 지갑도 지난해 기준 전년대비 두 배 늘어난 222,179개로 집계됐다.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 이베이는 지난달 NFT 거래를 허용한다고 밝히면서 NFT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블루베리NFT는 최근 TV프로그램의 '뭉쳐야 쏜다' 가 프로농구에 대한 저변확대에 도움이 되었던 만큼 선수들의 NFT 서비스 역시 프로농구 팬 서비스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프로 축구에 이어 프로 농구와도 퍼블리시티 계약을 체결하며 국내 프로 스포츠 NFT 사업을 본격화했다""향후 더욱 많은 프로 스포츠 종목과 엔터테인먼트, 아트 부분까지 분야를 더욱 넓혀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NFT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