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계속 오른다…‘배럴당 100달러’ 될까

금융 입력 2021-06-16 20:15:2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앵커]

국제유가의 상승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가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수급불균형에 따른 불가피한 상승세라는 분석입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배럴당 100달러 유가 시대가 온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양한나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간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8% 오른 배럴당 72.1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2018년 10월 이후 20개월 만에 최고치입니다.


북해산 브렌트유 8월물은 전날 보다 0.23% 상승한 74.16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에서 벗어나 하반기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뉴욕주는 코로나 백신을 최소 1차례 접종받은 성인이 70%를 넘어서자 관련 규제를 모두 없애기로 했습니다.


세계 최대 산유국 중 하나인 미국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에너지 전환 기조에 따라 원유 생산을 줄이고 있는 반면 수요는 여전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가격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세계 최대 석유딜러 트라피구라, 골드만삭스 등 주요 상품 딜러들은 배럴당 100달러 유가 시대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제러미 위어 트라피구라 회장은 “유가가 100달러까지 도달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채굴 가능한 석유 부존량이 15년치에서 10년치로 줄어든 반면 석유부문 자본지출은 5년 전 대비 4배 줄어든 연간 1,000억 달러에 그치고 있어 공급이 우려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제유가는 지난 2014년 미국의 셰일혁명으로 인한 석유 공급과잉으로 100달러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