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임대료 비싸다”…수도권 창업기업 증가

부동산 입력 2021-06-23 08:43:2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시흥시 매화일반산업단지에 공급되는 지식산업센터 '시흥매화 센트럴 M플렉스' 조감도. [사진=대창]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신규 창업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기업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신규 창업한 기업은 총 1484,667개로 확인됐다. 이는 전년 동기인 1285,259개 대비 15.5% 증가한 동시에 역대 최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인천은 201979,719건에서 지난해 97,059건으로 21.8% 증가해, 전국에서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했다. 경기도 역시 같은 기간 361,001건에서 431,992건으로 19.7% 늘었다. 이는 인천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업계에서는 인천과 경기도 등지에서 신규 창업이 크게 늘어난 이유로, 서울 대비 저렴한 임대료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0204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서울의 오피스 임대료는 1당 평균 22,400원 수준으로 확인됐다. 반면, 인천과 경기도의 임대료는 각각 8,500·11,900원대로 서울과 큰 차이를 보였다.

 

아울러, 지식산업센터 공급이 늘어난 것도 창업기업 증가에 일정 부분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지식산업센터 신규승인 및 변경건수는 총 141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경기(71), 인천(16) 지역에 전체 승인건수의 60%를 상회하는 87건이 집중됐다.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대비 상대적으로 임대료 부담이 덜하다는 점에서 인천과 경기 등지에 사옥을 마련하는 기업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GTX 및 지하철 연장 등 서울 접근성이 향상되는 각종 교통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인 만큼,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시흥시 매화일반산업단지에 공급되는 지식산업센터 '시흥매화 센트럴 M플렉스' 투시도. [사진=대창]


이에 따라, 수도권에는 지식산업센터 신규 분양이 활발한 모습이다.

 

대창은 경기도 시흥시 매화일반산업단지에서 제조업 특화 지식산업센터인 시흥매화 센트럴 M플렉스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연면적 55,760.58에 지하 1~지상 9층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인근에 판교테크노밸리 3배 규모에 달하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가 조성될 예정이다. 고용인원 1만 여명을 비롯, 일자리 창출 96,000여개 등이 추산되는 만큼, 업무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유관업종의 입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영건설은 경기도 고양시 향동지구에서 ‘DMC 플렉스 데시앙을 디음달 초 분양할 예정이다. 연면적 143,457.52에 지하 2~지상 20층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및 근린생활시설·운동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상암DMC·마곡지구·덕은지구 등이 가깝고, 고양시 내 입주해 있는 6만 개 이상의 사업체가 잠재수요로 거론된다.

 

금호건설은 경기도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판교 제2테크노밸리 판교IT센터를 분양 중이다. 연면적 38,359.90에 지하 4~지상 6층 규모의 지식산업센터다. 기업체가 다수 들어서 있는 판교테크노밸리 내 위치한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