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전셋값 1년새 49.8% 상승…경기도 ‘최고’

부동산 입력 2021-06-23 09:07: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전셋값 상승률 상위 10곳. [자료=경제만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과 경기도 아파트 매맷값과 전셋값이 계속 상승하는 모습이다. 특히, 임대차 3법과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이주 수요까지 겹치면서 전셋값이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리브온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5월 경기도의 3.3()당 아파트 전세가격은 1,019.6만원이었지만, 올해 5월에는 1,328.4만원으로 나타나면서 1년간 30.3% 상승한 것이다.

 

하남시는 1년간 경기도 3.3당 아파트 전셋값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하남시의 3.3당 아파트 전셋값은 1,245.2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5월에는 1,865.3만원으로 1년만에 49.8%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용인시가 3.3당 아파트 전셋값이 202051,085만원에서 올해 51,539.5만원으로 41.9% 상승률을 보였고, 화성시도 859만원에서 1,207.3만원으로 40.5% 올랐다. 남양주시도 844.8만원에서 1,185.3만원으로 40.3%, 광명시는 1,431.4만원에서 2,006.8만원으로 4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남시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 따르면 하남시 덕풍동에 위치한 덕풍현대전용면적 59.91은 지난해 5132억원(17)에 전세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527일에는 38,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이뤄져 1년새 18,000만원 올랐다.

 

하남시 선동에 위치한 리버나인전용면적 74.95도 지난해 5738,000만원(6)에 전세 실거래가 이뤄졌다. 하지만 올해 519일에는 57,000만원(14)에 전세 계약이 이뤄져 1년간 19,000만원 상승했다.

 

이어 하남시 덕풍동 하남자이전용면적 84.99도 지난 20205435,000만원(5)에 전세거래가 이뤄졌지만, 2021515일에는 49,000만원(5)으로 1년간 14,000만원 상승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하남의 경우 지난 3월 지하철 5호선 하남선 전 구간이 개통하면서 서울 접근성이 크게 좋아지면서 수요가 늘어난데다 임대차법으로 전세 매물까지 줄어들면서 전셋값이 급격하게 치솟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