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캐나다문화 주간 개최…캐나다데이(건국기념일) 7월 1일 기념

전국 입력 2021-06-27 19:04:25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장선 평택시장이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평택시]


캐나다 문화주간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컷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

[평택=임태성 기자] 경기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하는 2021 평택세계문화주간 캐나다문화주간(626~71) 개막식이 배다리도서관 잔디광장에서 지난 26일 개최됐다.

 

27일 평택시에 따르면 이날 개막식에는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 대사와 스테파니 대나허 주한캐나다 대사부인을 비롯 국시의원 및 문화계 관계자 등 많은 내빈이 참석했고 유엔사에 근무하는 킬비 액튼 대령을 비롯한 캐나다 소속 군인, 가족들이 참석했다.

 

개막식 축하공연으로 평택소년소녀합창단의 캐나다민요매기의 추억및 평택 대표동요노을공연을 시작으로 싱어송라이터이자 유엔사 캐나다군인 크리스티안 웰렌의 기타 연주, 팝페라, 퓨전밴드 등 양국의 문화를 알리는 다양한 구성으로 축하무대를 펼쳤다.

 

정 시장은 개회사에서 다양한 민족문화의 화합을 통해 다양성 존중의 모범을 제시하는 캐나다와 평택세계문화주간의 첫 시작을 열게 되어 뜻깊게 생각하다면서 이번 행사가 한-캐나다 우호협력에 작은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대사는 71일은 캐나다의 가장 큰 축제이자 국경일인 캐나다데이(건국기념일)로 평택시민과 캐나다데이를 함께 축하하게 돼 더욱 의미있게 생각한다면서 “6.25 참전사진전, 캐나다 음식 온라인 쿠킹클래스, 영화제 등을 통해 캐나다의 문화와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이번 행사를 훌륭하게 준비해준 평택시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6일 저녁 배다리공원에서는 하이진밴드의 재즈 버스킹도 펼쳐져 낭만적인 재즈 선율로 산책 나온 시민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