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 “헬릭스미스, 현 이사진 해임 반대 권고”

증권 입력 2021-07-02 20:26:1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기관 글래스루이스(Glass Lewis)’가 소액주주연합이 제안한 헬릭스미스 임시주주총회 안건에 대해 반대할 것을 투자자들에게 권고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글래스루이스는 오는 14일 예정되어 있는 헬릭스미스 임시주주총회 의안에 대해 의결권 자문 보고서(Glass Lewis Proxy Paper Research Report)2일 발표했다. 글래스루이스는 헬릭스미스 이사진 해임 반대 헬릭스미스 이사회 추천 신규 이사후보 전원 찬성 비대위가 추천한 이사후보는 전원 반대할 것을 권고했다.

 

글래스루이스는 보고서에서 김선영 대표, 유승신 대표 등 현 이사진은 비록 엔젠시스(VM202)의 당뇨병성 신경병증(DPN) 임상 3상 실패의 어려움을 겪었으나, 여러 임상들을 다시 준비한 성과가 있다라며 유상증자의 원인이 된 재무관리 문제에 대해 더욱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하나 최근의 대응책은 긍정적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헬릭스미스의 이사진은 신약 개발 및 임상의 경험이 있는 것이 적절해 보이나, 소액주주연합이 추천한 이사진 중 바이오 경력자는 1.5개월 경력에 불과한 한 명뿐이며, 나머지 후보자는 전혀 바이오 업계 관련 경력이 없다"면서 "소액주주연합은 회사를 위한 현실적인 대안 제시가 없기 때문에 소액주주연합이 추천한 이사진 선임에 찬성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글래스루이스는 각국의 연기금을 포함해 1,000여 곳의 기관투자자를 고객으로 갖고 있는 아이에스에스에 이은 세계 2위의 의결권 자문회사다. 외국계 투자자들의 의결권 행사 판단에 영향력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공신력 있는 글로벌 대형 자문사의 이번 보고서는 헬릭스미스의 주요 기관투자자 및 주주들에게 의결권 결정에 있어 중요한 판단 근거라고 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