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사전청약 D-1…"개발기대감에 인접지역 매매가 상승세"

부동산 입력 2021-07-15 08:40:36 수정 2021-07-15 08:42:5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도시 개발 현장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수도권 3기신도시 사전 청약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3기신도시 개발과 함께 도시 확장이 기대되는 인근지역으로 매매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15일 부동산 114자료에 따르면 인천 계양부천 대장지구과 인접한 인천 계양구의 지난 한 달간 아파트 3.3㎡당 매매가 시세는 1.68% 상승했는데이는 같은 기간 인천 10개 구·군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69,000가구 규모로 개발되는 왕숙신도시 인근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왕숙신도시와 인접해 도시 확장성이 기대되는 별내면과 다산동의 3.3㎡당 매매가 상승률(5~6)은 각각 0.8%(1,004만→1,012만원), 0.71%(1,952만→1,966만원)로 남양주시 전체 상승률 0.5%(1,400만→1,407만원)를 견인했다특히 다산신도시가 위치한 다산동 일대는 지난해 10억 클럽에 들어선 이후에도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사전 청약 일정이 다가옴에 따라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인천 계양, 남양주 진접, 성남 복정, 의왕 청계, 위례 등 4,333가구를 시작으로 수도권 주요택지에서 연말까지 3133가구가 사전청약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연말까지 공급되는 사전청약 물량 중 3기신도시로 지정된 9개 지역(왕숙1·2, 하남교산, 인천계양, 고양창릉, 부천대장, 광명시흥, 과천, 안산 장상)에서 공급되는 물량은 8,450가구로, 이는 3기신도시 전체 계획가구 269,000가구 중 약 3%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업계 전문가는 수도권 매매가 상승세를 억누르기 위해 다급히 3기신도시 사전청약이 이루질 예정이지만, 까다로운 청약요건과 적은 공급물량으로 인해 개발에 대한 기대감만 주변으로 번지는 모습이다특히 사전청약이 여의치 않은 수요자들이 풍선효과가 기대되는 주변지역의 신규 아파트나 청약 문턱이 낮은 오피스텔로 몰릴 가능성이 높은 만큼 3기신도시 인근지역의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