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證 “현대백화점, 실적 불안 과도…백화점 영업익 회복세 긍정적”

증권 입력 2021-07-20 08:24:54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신영증권은 20일 현대백화점에 대해 “3분기는 비수기지만 실적 불안은 과도한 것 같다”고 밝히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2만원을 유지했다.


서정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의 2분기 연결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9%, 618% 증가한 2조1,284억원, 584억원에 이를 것”이라며 “부문별로는 백화점의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 160% 증가한 1조5,302억원, 680억원”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2분기 백화점 기존점 매출 신장률은 약 15%에 달한다”며 “전년 2, 3분기는 1분기 때의 코로나 타격대비 매출 영향이 제한적이었기에 기저효과에 의한 성장률은 다소 둔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명품 매출 비중은 20% 초반 수준으로 업계 평균대비 낮은 편임에도 불구하고 카테고리 전반이 골고루 호조세를 보여 성장률 둔화 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며 “추후 명품 해외소비 재개에 따른 기저 부담이 제한적인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판단했다.


서 연구원은 “더현대 서울점 매출도 여전히 호황으로 연내 월간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을 전망”이라며 “추후 화장품 수요가 정상화되면 마진도 회복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