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정보보호 강화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 운영

금융 입력 2021-07-20 14:53:2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NH농협은행이 업계 최초로 가상데이터룸(VDR)을 활용한 부실채권(NPL)매각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NH농협은행은 20일  데이터의 암호화와 접근통제 수준을 높여 고객 정보보호를 강화한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가상데이터룸이란 일반적인 클라우드 서비스와는 차별화된 보안 클라우드를 활용해 금융, 투자사간 협업과 정보 공유·관리에 특화된 보안 솔루션을 말한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가상데이터룸을 활용한 부실채권 매각 프로세스 도입은 농협금융지주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트랜스포메이션 2025' 비전에 따른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페이퍼리스 업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친환경 업무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ESG 실행력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