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이엠앤아이, 화재 예방 열화상 시스템 도입 협약

증권 입력 2021-07-21 15:50:3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21일 이엠앤아이와 화재 안전을 위한 열화상 시스템 도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도입을 추진 중인 소방 방재 시스템은 이엠앤아이와 엠테이크가 공동개발한 열화상 카메라로 사람이 볼 수 없는 적외선 대역 물체의 복사 에너지를 감지해 최초 발화 이전 전기 합선 화재 등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주는 시스템이다.

 

주로 화재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장소인 대형 집합 건물의 전기실, 승강기 모터, 전산실 등과 같은 전기, 기계가 밀집된 곳에 주로 적용된다.

 

이엠앤아이는 지난해 이엠인덱스와 합병해 정밀부품전문업체에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소재 전문기업으로 거듭났으며,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본격적 실적 개선을 이루고 있는 회사다.

 

회사는 이번 열화상 시스템 도입으로 대형 화재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획기적인 소방 방재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이번 협약은 지난달 발생한 쿠팡 물류센터 화재 사건을 계기로 대형 집합 건물의 화재 예방 대책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추진돼 업계의 주목을 끌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기 합선 등으로 인한 스파크가 화재의 가장 큰 원인인데 기존의 화재감지기는 최초 발화 1분 이후인 화재 2단계에서 화재를 감지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기가 쉽지 않았다라고 지적하며 열화상 카메라 솔루션을 활용하면 주요 화재 원인인 전기 합선, 기계 과열 등의 문제를 사전에 알 수 있어 화재 예방에 획기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안전시공 원칙을 지켜나가기 위해 안전 기술과 노하우를 쌓고 있다라며 최근 발표했던 친환경·방염·준불연 건축자재 특허에 이어 이번에 협약한 열화상 기술 등을 건축에 적용해 입주자와 투자자들이 언제나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는 건물을 짓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