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코로나19 확산 차단 특별방역대책 추진

전국 입력 2021-07-21 20:15:46 수정 2021-07-21 20:17:21 허지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거제시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도로에 살수차를 동원해 물을 뿌리고 있다.[사진=거제시청]

[거제=허지혜기자] 거제시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21일 거제시에 따르면 특별방역대책은 시가 그동안 시행한 코로나19 방역 시책들의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 그 실효성을 최대로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기존 시책에 새로운 시책들이 더해졌다.


핵심 시책인 ‘부서 책임제 운영’은 국장(소장) 책임 아래 공무원들이 28개 업종 7900여 개 업소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게 된다.


전 업소에 대해 주 1회 이상 점검을 강화하고 고위험과 취약시설에 대해 특별방역점검반(1개반 2명)을 별도 편성해 점검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과태료 부과와 고발 등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안심콜 서비스 지원 시책’은 28개 업종 7900여 개 업소를 대상으로 지난 6월 1일부터 시가 전액 통신요금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시행하고 있다.  업소를 방문하는 이용자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안심콜 좌석 스티커를 제작해 안심콜 출입관리를 강화했고 7월 중 모든 업소에 배부할 계획이다.


안심콜 서비스는 사용이 편리하면서도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하게 이용자 명단을 확보해 진단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


다음은 ‘자가격리자 관리’다. 거제시는 자가격리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무단이탈자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자가격리자에 대한 전담공무원들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앱 미설치자와 해외입국자 등에 대해서는 주 1회 이상 불시점검을 벌인다. 


자가격리자 관리실태를 자체적으로 점검하고 문제점에 대한 개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점검반(1개반 2명)을 편성 운영하고,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고발과 구상권 청구를 병행하는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 관련 내용을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홍보하기 위해 언론브리핑, 재난안전문자 발송, 현수막 게시와 소셜미디어, 대형전광판 등을 통해 시민홍보도 강화한다. 


또한 폭염 속에서 선별진료소 근무하는 직원과 진단검사를 받는 시민들을 위해 편의시설을 확충한다. 매일 살수차를 동원해 선별진료소 주변에 물을 뿌리고 그늘막, 몽골텐트, 냉풍기, 양산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7월 들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지만, 시민들의 자발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있으면  이 고비를 넘길 수 있다”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blau122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