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내성 생겼다"…3분기 부산 제조·유통업 청신호

전국 입력 2021-07-21 23:32:51 변진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산업현장 소비시장 코로나 적응력 높아져"

부산 제조업·유통업 2020년 및 2021 상반기 영업이익 전망.[사진=부산상공회의소]

[부산=변진성 기자] 코로나19의 공포가 지속되고 있지만 3분기 들어 부산의 산업 현장과 소비 시장에 대한 경기 회복 기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제조업과 소매유통업의 체감경기 전망 지표인 경기전망지수(BSI, RBSI)가 본격적인 경기 회복을 예고한 영향 때문으로 전망된다.


부산상공회의소는 21일 '2021년 3분기 부산 제조업과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역 주요 제조업체 250개체와 소매유통업체 130개점을 조사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부산 제조업의 체감경기를 가늠하는 2021년 3분기 경기전망지수가 '106'을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81'에 비해 크게 상승한 수치며, 코로나19 이전이었던 지난 2019년 2분기 '101'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치(100)를 상회한 것이다. 지수 절대치로는 2011년 3분기 '124'이후 약 10년만의 최고치이기도 하다.


부산 제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년 전인 지난해 3분기에는 '52'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경기전망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경기 호전을 미만이면 경기 부진을 의미한다.


기대감은 실적지수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대체로 기대치가 반영된 전망치보다 실적치가 낮은 것이 일반적이나 지난 2분기에는 실적치가 '91'로 전망치 '81'을 상회했다.


매출(102), 영업이익(103), 설비투자(104), 자금조달여건(104)등 경영 부문에서도 전망지수가 모두 기준치 100을 상회했다. 업종별로도 유가 상승의 영향이 큰 섬유(93)와 수주 시차에 따른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조선기자재(93)를 제외한 의복(120), 신발(120), 기계장비(112), 자동차부품(110), 1차 금속(104) 등 대부분의 조사업종에서 지수가 100을 크게 상회했다.


3분기 경기에 대한 산업 현장의 기대감이 높은 것은 코로나19의 기저효과도 일부 있지만,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산업 현장의 적응력이 높아진 데다 글로벌 경기 회복이 본격화되면서 수요가 살아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목표 달성 전망에 대해 조사기업 53.6%가 달성하거나 근접할 것으로 예상했고, 42.4%는 미달, 4%는 초과 달성을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같은 내용에 대한 조사결과, 목표 달성 또는 근접 23.6%, 미달 74.8%, 초과 1.6%와는 대조적인 결과다.


목표 미달을 예상한 기업비율이 크게 준 대신 달성 또는 근접을 예상한 기업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개선의 이유에 대해서도 내수시장 회복과 글로벌 수요 증가 등 대내외 여건 개선이 전체 응답의 71.7%로 나타날 만큼,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한편, 소비 시장의 체감지수인 소매유통업경기전망지수(RBSI) 역시 '97'을 기록해 기준치 100에 근접했다. 이처럼 3분기 소비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것은 여름 휴가철과 추석 명절 특수에 대한 기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부산상의 기업동향분석센터 관계자는 "생산과 소비 시장 전반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고는 있지만 변이바이러스 공포, 원부자재 가격 급등, 물류비 상승 등 기업 차원의 부담은 상존하거나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때 일수록 경기 호전에 대한 섣부른 예단보다는 경기에 긍정적 시그널이 왔을 때 기업 활동에 활기를 불어 넣는 선제적 정책 대응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gmc050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