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이륜차 안전운전 문화' 켐페인 진행

전국 입력 2021-07-22 13:19:09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도로교통공단은 이륜차 배달동사자들에 대한 안전수칙 자료배포와 함께 홍보활동을 전개 했다.[사진=교통공단]

[원주=강원순 기자]도로교통공단은 이륜차 배달서비스 이용 증가로, 배달종사자 대상 이륜차 안전 운전수칙 자료를 배포했다. 


22일 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 이륜차 교통사고 통계를 보면 2018년까지 교통사고 건수는 감소 추세였으나 2019년 들어 전년대비 사고 건수가 18.7% 증가하며 2만 건을 넘어섰다.

2020년에는 그보다 1.7% 증가해 21,258건의 사고건수를 기록했다. 


공단은 이륜차 교통사고가 늘어난 요인 중 하나가 배달서비스 수요 증가에 따른 이륜차 운행 증가로 보고, 이륜차 배달종사자의 안전을 위해 교육과 홍보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이륜차 배달종사자의 안전운전과 더불어 소비자의 여유 있는 주문을 통해 ‘이륜차 안전운전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륜차 배달종사자가 안전운전수칙을 숙지하고 준수할 수 있도록 카드뉴스와 포스터 안내물을 제작했으며, 향후 이륜차 배달 사업장에서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그 밖에도 공단은 주요 교차로에 이륜차 교통안전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의 다양한 홍보와 교육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공단 이러닝센터(trafficedu.koroad.or.kr)의 ‘교육자료실’에서는 이륜차 교통안전 영상 및 청소년·운전자·비운전자 대상 안내 리플릿과, 고령운전자·직업운전자를 위한 안전가이드 교육자료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특히 공단은 서울특별시, 경기도 등 지자체와 함께 배달종사자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실습교육을 구성하여 이륜차 안전운전을 위한 교통안전교육을 연내 진행한다.


임의철 도로교통공단 교육운영처장은 “이륜차는 사고발생 시 운전자를 보호해줄 장치가 없기 때문에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신호준수, 정속주행 등 안전운전에 각별히 신경 써 주시기를 바란다”며, “공단은 배달종사자와 이륜차 운전자 대상 교육을 확대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