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證 “기아, 믹스·볼륨 효과로 역대 최대 영업이익 기록”

증권 입력 2021-07-23 08:34:15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신영증권은 23일 기아에 대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믹스, 판가 효과에 더해 볼륨 효과가 영업이익의 폭을 키웠다”라고 밝히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1만원으로 유지했다.


문용권 신영증권 연구원은 “기아의 2분기 매출액은 18조원, 영업이익은 1조4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1%, 925% 증가했다”며 “내수 판매 감소를 북미, 유럽 판매로 만회하며 역대 최대 분기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어 “3분기에는 북미와 인도를 포함한 기타지역, 4분기에는 유럽 판매가 매출 성장 폭을 좌우할 것”이라며 “올해는 글로벌 최대 볼륨 모델 스포티지 신차가 출시되는 것 또한 하나의 기대 요인이다”라고 덧붙였다.


문 연구원은 “4개 분기 연속 비우호적 환율효과가 지속됐으나 RV(레저용 차량) 비중 증가와 판매 증가 효과가 이어졌다”며 “또한 매출 증가에 따라 판매관리비 부담도 전년 보다 낮아진 것이 수익성 개선의 배경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RV 비중이 지난해 3분기 이래 가장 낮은 56.5%까지 떨어진 건 염두해야 한다”며 “매출 성장 폭을 좌우할 미국과 인도 지역에서 인기 차종을 얼마나 빨리 공급하는지가 실적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