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사진비엔날레' 심포지엄 30일 개최…"포스트코로나 시대 사진 역할 고민"

전국 입력 2021-07-24 09:43:21 신석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제8회 대구사진비엔날레 포스터. [사진=대구시]

[대구=신석민기자] 세계적인 사진축제로 자리매김한 '대구사진비엔날레'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심포지엄이 오는 30일 오후 2시 문화예술회관 달구벌홀에서 마련된다.


올해 제8회 대구사진비엔날레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열리는 만큼 작가의 상호교류, 해외진출의 플랫폼 역할과 함께 시민의 접근성도 큰 과제로 남아 있다.

이런 점을 감안,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포스트 포토그래피,포스트 비엔날레'다. 3시간 동안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팬데믹 사태가 사진예술에 던진 화두, 비대면 환경에서 사진비엔날레의 역할, 고도화된 이미지 테크놀로지시대에 사진비엔날레의 성공을 위한 방법론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발제는 중앙대 공연영상창작학부 이경률 교수가'포스트 포토그래피의 경향'이란 제목으로 결정적 순간의 파괴와 일상의 모습을, 고동연 미술비평가가'포스트 코로나19시대 비엔날레의 장소성'이란 제목으로 비대면 소통이 부각하는 시대 비엔날레의 장소성을, 계명대 사진미디어과 정훈 교수가'포스트 코로나시대의 사진과 대구사진비엔날레의 방향성'에 대해 발표한다


패널로는 서진은 대구예술대 사진영상미디어전공 교수, 장용근 사진가 강효연 누스페어 동시대미술연구소 소장이 참여한다. 정우영 계명대 사진미디어과 교수가 모더레이터로 참여해 토론·질의응답을 진행한다. 


심상용 대구사진비엔날레 예술감독은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들려주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자본과 욕망의 파도 위에 ‘혼돈 다시 세우기’로서 사진의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시대 비엔날레의 의미를 새롭게 성찰하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심포지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tk24365@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