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8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5회 운항

산업·IT 입력 2021-07-26 11:18: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주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제주항공이 8월에도 면세쇼핑이 가능한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5편을 운항한다고 26일 밝혔다. 출발 공항은 인천국제공항에서 3편, 김해국제공항에서 2편이다.


인천 출발편은 8월 14, 21, 28일 오후 3시에 인천공항을 출발, 일본 대마도 상공을 거쳐 오후 5시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부산 출발 편은 8월21일과 28일 오후 1시30분에 김해공항을 출발해 일본 대마도 상공을 거쳐 오후 2시30분에 다시 김해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항공권은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를 포함한 총액 운임을 기준으로 8만4,800원부터 판매된다. 제주항공 홈페이지와모바일앱, 웹에서 구매할 수 있다. 최저가 항공권은 일정에 따라 다르며,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한편, 해당 항공편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 유지에 따라 114석만 판매되며, 당일 공항 카운터에서 선착순으로 좌석이 지정된다.


이번 8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말레이시아 사바관광청의 지원으로 5편 모두 코타키나발루 테마 비행으로 운항된다. 다양한 기내이벤트를 통해 승객들에게 편당 코타키나발루 5성급 호텔 및 리조트를 2명이 사용할 수 있는 조식 포함 2박 숙박권 2매, 말레이시아 사바 관광기념품 그리고 이천 테르메덴 풀앤스파 이용권을 제공한다. 경품의 품목 및 수량은 날짜별로 변경될 수 있다. 

국제관광비행 항공편의 1인당 면세한도는 600달러, 구매한도는 5,000달러로 시내 면세점 및 온라인 면세점, 온라인 기내 면세점, 인천공항 및 김해공항 출국장 면세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8월 국제선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은 말레이시아 사바관광청과 협업하여 코타키나발루 테마 비행으로 진행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승객분들이 여행의 즐거움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