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조 끌어모은 카카오뱅크, 청약 경쟁률 183대 1

증권 입력 2021-07-27 17:27:40 수정 2021-07-27 17:37:2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카카오뱅크가 약 58조원의 뭉칫돈을 끌어모으며, 일반 청약 최종 경쟁률 183대1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6일과 27일 이틀간 진행된 일반 청약에서 약 29억8,985만주가 접수됐다고 27일 밝혔다.

청약 증거금은 58조3,02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물량을 확보한 KB증권에만 28조8,672억원이 몰렸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한국투자증권이 207대 1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증권(178대 1), KB증권(168대1), 하나금융투자(167대 1) 순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기업공개 과정에서 보여드린 카카오뱅크의 성장성과 차별화 전략이 투자자의 신뢰로 이어진 것 같다”라며 "향후 혁신적인 기술, 강력한 플랫폼 파워, 카카오 에코시스템과 함께 은행을 넘어 금융 전반을 혁신하고 선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전체 공모주 6,545만주의 25%인 1,636만2,500주를 일반투자자 청약에 배정했다. 이 가운데 50%는 균등배정을, 나머지 50%는 비례배정을 실시했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