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마감시황]롤러코스터 탄 코스피…3,236선 강보합 마감

증권 입력 2021-07-28 16:00:3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코스피 지수가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소폭 상승한 3,236선에 마감했다. 코로나19 변이 확산과 중국 증시 하락, 강달러 영향, 미국 FOMC 정례회의 결과 등을 앞두고 경계 심리가 짙어지며 방향성을 탐색하는 모양세를 나타냈다.

 

28일 코스피 지수는 롤러코스터를 탄 듯 큰 변동성 장세를 보였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0% 하락한 3,226.06에 개장했다. 이후 상승과 하락을 오가며 3,243~3,210선 사이를 오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13%(4.33포인트) 상승한 3236.86으로 장을 마쳤다.

 

수급을 살펴보면, 개인(1,328억원)과 기관(3,075억원)이 동반 매수세를 보였다. 반면, 외국인은 4,215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통신업(2.01%), 유통업(0.83%), 보험(0.79%), 금융업(0.67%)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의료정밀(-2.23%), 섬유의복(-1.37%), 기계(-1.12%), 서비스업(-0.63%)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NAVER(-2.21%), SK하이닉스(-1.72%), 현대차(-1.11%), 셀트리온(-0.76%) 등은 하락 마감 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상승한 종목은 252개, 보합 73개, 하락 590개로 집계됐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1.06%(11.05포인트) 하락한 1035.50로 장을 마쳤다. 수급을 살펴보면, 개인이 나홀로 2,567억원 어치를 사들인 반면, 외국인(-736억원)과 기관(-1,685억원)은 동반 팔자세를 기록했다.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상승한 종목은 337개, 보합 64개, 하락 1,015개로 집계됐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외국인 선물 수급을 기반으로 코스피가 강보합세를 기록했지만 규제 불확실성에 의한 중화권 증시의 변동성 확대, 1,555원을 웃돈 원달러 환율이 외국인 수급에 악재로 작용해 장 중 하락세를 보였다"며 “7월 FOMC 결과 발표에 대한 경계감도 이날 시장에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은 4.5원 오른 1,154.6원에 장을 마쳤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