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정계곡 망치는 불법행위 강력 대처…무관용 원칙

전국 입력 2021-07-29 11:56:08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계곡 하전 내 불법행위 강력 단속 홍보 포스터.[사진=경기도]

[수원=임태성 기자] 최근 여름 휴가철을 맞아 경기도는 특별 점검반 가동, 무관용 대응 등 불법행위 완전 근절을 위한 고강도 대응책을 추진한다.


류인권 균형발전기획실장과 이성훈 건설국장은
2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공동으로 온라인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청정계곡 불법행위 강력 대처방안을 발표했다.


도는 현재까지
25개 시군 234개 하천·계곡에서 1,601개 업소의 불법시설물 11,727개를 적발, 이중 1,578개 업소 11,693개를 철거하며 99.7%의 복구율을 보이는 등 청정계곡을 도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럼에도 최근 행락객들이 증가하는 휴가철을 맞아 일부 하천계곡 내 음식점
, 숙박업소 등에서 불법시설물을 재설치 하거나 하천 사유화 등 위법행위 재발의 조짐이 있어 보다 강력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지사는 지난
2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즉시 강력 조치해 달라고 엄정 대응을 지시한 바 있다.

특히 같은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계곡은 국민 모두의 것이라며 잠시라도 빈틈을 파고들어 불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군 지휘를 강화하여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재차 피력하기도 했다.


이에 도는 올 여름 성수기인
7~86가지 대책을 중점 추진해 지속 가능한 청정 계곡·하천을 유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경기도는 모든 계곡을 대상으로 도
-시군 특별단속을 추진, 불법시설물 적발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예외없이 즉시 강제 철거 등 행정대집행을 취하기로 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