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파파고 번역’ API 서비스 확장

산업·IT 입력 2021-08-02 10:15:03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파파고' 문서 번역 API 예시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네이버클라우드는 AI 서비스인 ‘파파고 번역(Papago Translation)’이 API 서비스 확장을 통해 비즈니스 활용도를 높인다고 2일 밝혔다. 


사용자들은 텍스트를 따로 추출하지 않아도 문서 또는 웹페이지 형식 그대로 번역할 수 있어 언어 문제를 해소하고 업무 생산성 향상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문서 번역 API’는 폰트 크기 및 색상, 정렬 등 서식이나 표는 그대로 유지한 채 번역한 결과를 출력해준다. 파파고 문서 번역 API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형식(docx, pptx, xlsx)를 포함해 아래한글(HPW 5.0 버전 이상) 문서 번역까지 지원한다. 또한, 최대 100MB까지 파일을 업로드할 수 있다. 


‘웹 번역 API’는 웹페이지 내 소스 언어로 작성된 HTML 문서를 파파고의 태그 복원 기술을 통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준다. HTML 소스 내에 태그와 문장을 분리한 후 발췌된 문장 내용만 번역하고, 완성된 번역결과를 다시 HTML 태그와 조합해 완성된 형태의 HTML로 보여준다.


이번 서비스는 API방식으로 제공돼 기업은 시간 및 비용을 절약하며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지원 언어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간체자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추가적으로 현재 개인용 파파고 서비스에서 제공하고 있는 이미지 번역 기능도 기업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로 선보일 계획이다./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