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장애인 접근성 개선사업 대상시설 공개 모집…2022년 3월부터 정비 실시

전국 입력 2021-08-02 15:11:52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총 32개소에 1개소당 최대 300만원 시설개선비 지원

강운 춘천시 춘천시청.[사진=춘천시]

[춘천=강원순 기자]강원 춘천시는 장애인 이동권 확대를 위해 법령상 편의시설 설치 의무대상이 아닌 소규모 민간시설에 대해 장애인 접근성 개선사업 대상시설을 공개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소규모 민간시설 접근성 개선은 음식점, 편의점, 약국 등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소규모 민간시설에 장애인 출입 편의를 위한 시설물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시는 사업비 1억 600만원을 투입해 소규모 민간시설 총 32개소에 1개소 당 최대 300만원의 시설개선비를 지원한다.

 
지원내용은 경사로를 통한 주출입구 높이 차이 제거와 자동문 설치, 출입구 유도와 길 안내를 위한 점자 블럭 설치 등이다.


지원 대상은 300㎡ 미만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의 제2종근린생활시설 및 500㎡ 미만 교육원, 학원 및 종교시설, 운동시설 등 사업장을 운영하는 대표자다.


접수 기간은 오는 8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 간이며, 전자우편(gil7679@korea.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후 사업장 현장 조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하고 내년 3월부터 시설개선을 지원한다.

  

원옥연 장애인복지과장은 “장애인에게는 간단한 생필품 구입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소규모 민간시설 접근성 개선사업 등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